이재명 “규정 어기며 환경 해치는 행위 철저히 제재해야”
이재명 “규정 어기며 환경 해치는 행위 철저히 제재해야”
  • 코리아매니페스토매거진
  • 승인 2019.03.06 17: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 6일 3월 공감·소통의 날 열어
이재명 지사, 미세먼지에 대한 근본대책 마련 강조
- "미세먼지 없는 환경 위해 이제는 비싼 대가 치러야 할 때
- "싸게 생산하고 싸게 쓰면서 좋은 환경에서 살기를 바라는 것은 불가능, 생산 단가 올라도 친환경적 생산해야"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미세먼지 없는 좋은 환경을 위해서는 규정을 어기며 환경을 해치는 행위를 철저하게 제재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재명 지사는 6일 오전 도 북부청사에서 열린 ‘3월 공감·소통의 날 행사’에서 “우리가 2부제도 하고 경유 차량 운행 제한도 하고 미세먼지를 줄이기 위한 쪽으로 바꿔보려 하고 있지만, 이제는 미세먼지의 원인과 진짜 대책이 무엇인지 근본적인 생각을 해봐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지사는 이어 “이제는 조금 비싸게 대가를 치러야 한다. 싸게 생산하고 싸게 쓰면서 좋은 환경에서 살기를 바라는 것은 불가능하다”며 “생산단가가 올라가더라도 미세먼지가 발생하지 않는 친환경적 생산을 해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 지사는 또 “규정을 어기는 행위에서 얻는 이익보다 손실이 훨씬 크도록 제도를 강화하고 그 제도가 제대로 시행되도록 하는 것이 공직자가 할 일”이라며 공적 영역에서의 책임을 강조했다.
한편, 이 지사는 이날 3·1만세혁명 100주년을 맞아 친일청산의 중요성을 피력하며, 최근 친일 작곡가 논란이 있는 경기도의 노래에 대한 생각도 밝혔다.
그는 “과거 행적에 보복하자는 것이 아니라, 그러한 고통이 되풀이 되지 않도록 기억하고 책임을 묻고, 상응하는 조치들이 필요하다”며 “친일 논란이 있는 경기도 노래의 경우, 3·1만세혁명 100주년을 맞아 일단 보류하겠다. 이것 역시 국가 공동체에 대해서 생각해보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현재 도는 제정시기와 곡의 스타일 등을 감안할 때 친일인명사전에 등재된 이흥렬의 곡으로 추정되지만, 정확한 사실 확인을 위해 현재 민족문제연구소에 동일인 여부 확인을 의뢰한 상태다. 친일인사 여부가 확인될 때까지는 제창을 보류하고, 확인 후에는 제창을 중단할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 성동구 한림말길 33, 1층(옥수동)
  • 대표전화 : 02-2282-7717
  • 팩스 : 02-2282-774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지환
  • 법인명 : 케이엠 매거진
  • 제호 : 코리아매니페스토매거진
  • 등록번호 : 성동 라 00113
  • 등록일 : 2007-05-09
  • 발행일 : 2007-05-09
  • 발행인 : 정지환
  • 편집인 : 이광재
  • 코리아매니페스토매거진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코리아매니페스토매거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ebiotec@naver.com
ND소프트